2019년 11월 15일 금요일 insura.net
로그인ID/PW찾기회원가입사이트맵
   
 
최신기사     뉴스파일     보험정책     보험종합     생명보험     손해보험     해외동향     보험상품     금융동향     방카슈랑스     사건사고     인사/동정     보도자료
홈으로 뉴스 생명보험

글자크기 크게 작게   PDF보기  프린트    
   
10월 10일 '임산부의 날'… 生保재단, '출산환경 개선사업' 앞장
[2019-10-10 14:01:10]
 
태아건강검진지원 산모 123명, 생명숲산모돌봄센터 산모 717명, 생명숲Baby&Mom 힐링센터 산모·영유아 1323명 지원 등 "저출산 해소↑"

[insura] 10월 10일은 '임산부의 날'이다.

임신과 출산에 대한 긍정적 인식을 통해 저출산을 극복하고 임산부를 배려, 보호하는 사회적 분위기 조성을 위해 2005년 '모자보건법'에 의해 제정된 날로, 풍요와 수확을 상징하는 10월과 임신기간인 10개월을 조합해 만들어졌다.

저출산이 사회적으로 심각한 문제로 인식되면서 우리나라의 지난해 합계출산율은 0.98명으로 OECD국가중 유일하게 출산율 0명대에 진입하며 출산율 꼴찌를 기록했다.

다자녀 가정의 수도 줄어들어, 지난해 첫째아의 수는 17만6900명으로 전년대비 1만1000명(5.9%) 감소했으며, 둘째와 셋째 수는 각각 11만9700명, 2만8200명으로 전년 대비 1만4100명(10.5%), 6,800명(19.4%) 감소했다.

이에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은 출산환경 개선을 위한 다양한 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다.

9일 업계에 따르면, 생보재단은 ▲선천성 기형아 고위험군 판정을 받은 임산부에게 태아 건강검진비용을 지급하는 '태아건강검진사업'을 올해 처음 시작했으며, ▲취약계층 산모가 많고 환경적 제약으로 산후조리에 어려움을 겪는 농어촌 및 도서지역에 '산모돌봄센터'를, ▲24개월 미만 영유아와 육아맘을 위한 '생명숲 Baby&Mom 힐링센터'를 운영하는 등 취약계층 산모들에게 건강한 육아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 출산ㆍ육아… "개인 아닌 사회 과제"

우선, 재단은 '태아건강검진사업'을 올해 처음 실시하며 선천성 기형아 고위험군 판정을 받아 추가적인 선별검사 및 확진 검사가 필요한 저소득 초기 임산부들에게 산전 기형아 검사비를 지원하고 있다.

이 사업은 비용 부담이 큰 태아 건강검진 비용을 지원함으로써 태아의 건강상태 확인이 필요한 임산부들이 안정적으로 임신을 유지하고 건강하게 출산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마련됐다.

심사를 통해 선정된 대상자에게는 1인 최대 100만원 내서 검사비가 실비로 지급된다. 지난 8월 접수를 시작한 이래 9월말 기준 123명의 임산부를 지원했다.

또한 '산모돌봄센터'를 해남과 강진, 완도서 운영하며 2018년 개소 이후 19년 8월까지 농어촌 및 도서지역에 거주하는 취약계층 산모 717명에게 신체회복 및 심리적 안정을 위한 산후조리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있다.

산모돌봄센터에서는 ▲산후우울증 예방교육, 웃음치료 등 산모의 정서 안전을 위한 '산후우울증예방 프로그램'과 ▲산후체조 등 산모의 건강을 위한 '신체회복 프로그램'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이 외에도 '생명숲 Baby&Mom 힐링센터'를 통해 24개월 미만 영유아 자녀를 둔 육아맘들에게 신체적, 정서적 안정을 취할 수 있는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과 커뮤니티 공간을 제공하고 있다.

서울 광진구, 경남 창원에 개소해 2019년 8월 기준 1323명의 영유아 및 육아맘이 이용했으며 이 곳에서는 ▲지역사회 안에서 또래를 만나고 장난감과 도서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안전한 놀이 공간'을 제공하고 ▲출산 후 신체 변화 및 체력저하 문제를 해결하고, 육아에 대한 경험과 정보를 나눔으로써 또래 엄마들과의 소통을 통해 양육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는 '육아 나눔 품앗이' ▲영유아 전문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아기의 건강한 신체발달을 돕는 '영유아 신체발달 향상 프로그램' ▲자녀 양육에 있어서 '가족친화적 문화조성을 위한 프로그램' 등 다양한 프로그램과 소통공간이 상시 운영된다.

조경연 상임이사는 "'아이 하나를 키우는 데 마을 전체가 필요하다'는 말이 있듯이 출산과 육아는 개인의 문제가 아닌 사회 전체가 함께 책임져야 할 과제"라며, "사회 구성원 모두가 보다 편안한 마음으로 출산과 육아를 준비할 수 있는 날이 올 때까지 재단에서도 저출산 극복을 위한 작은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생보재단은 2007년 삼성·한화·교보생명 등 20개 생보사들의 공동 협약에 의해 설립된 공익법인으로 고령화극복·저출산해소·생명존중·자살예방 지원사업 등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다양한 특화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김무석기자 kms@insura.net

저작권은 보험일보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저작권 안내]


 토론이 필요하시면 독자토론 요청을 클릭해 주세요.
 이 뉴스는 토론이 필요해요! 독자토론 요청  
   이름 비밀번호
 


신한생명, TM전용 "신한Big플러...
[인기도서]
금융보험통신 구독신청
도서할인가 418,000원(8.3333333333333%▼)
이슈 포커스 방카
HOT 이슈!
황혼 재혼, 사랑한다면“당당하게”
2000년대 초반 상영된 ‘죽어도 좋아’는 노인들의 뜨거운 성생활을 다룬 영화로 섹스는 젊은 청춘들의 전유물이 아니라는 노인들의 목소리를 대변했...



회사소개 | 공지사항 | PDF서비스 | 카드승인조회 | 개인정보보호정책 | 보험관련기관 | 광고/제휴안내 |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 사이트맵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62길 41 6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6-28-75384 | 발행인 : 서광식 | 편집인 : 서정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미숙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4128 | 등록일자 : 2016.08.08 | 고객센터 : T 02-749-4795(대표) |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